[정보/정책] 청각장애인 위한 안심글꼴 ‘한빛체’ 무료 공개…누구나 활용 가능
한글·영문·특수문자·수어 딩벳으로 구성…수어의 날 기념식 영상에 첫 사용

김현동 승인 2024-02-06 14:29:32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저작권위원회와 함께 23일 한국수어의 날을 맞아 청각장애인이 더욱 쉽고 편하게 읽을 수 있도록 제작한 안심글꼴인 한빛체를 공개한다고 2일 밝혔다.


한빛은 세상을 이끄는 환한 빛이라는 뜻을 나타내는 순우리말이다.


문체부와 위원회는 손글씨의 형태를 담아 친숙하면서도 편안한 인상을 주도록 한빛체를 제작했으며
, 한글과 영문, 특수문자(KS심볼), 수어 딩벳으로 구성돼 있다.


한빛체는 한글 글꼴
(폰트)로는 최초의 청각장애인을 위한 안심글꼴이며, 특히 기존의 수어 이미지 글꼴(딩벳)서수 이미지 글꼴(딩벳)’을 새롭게 제작해 활용성을 높였다.


수어 이미지 글꼴
(딩벳)은 지문자(자음, 모음), 지숫자(기수, 서수)로 이뤄져 있다.


한빛체는 공유마당
(gongu.copyright.or.kr) 안심글꼴파일 모음집을 통해 공개하고, 한글오피스, 산돌구름 등에서도 함께 배포한다.


이용자들은 글꼴 파일을 그대로 판매하지 않는 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


특히 공공부문에서는
2일 열리는 제4회 한국수어의 날 기념식의 개회 영상과 주제 영상 자막으로 한빛체를 처음 사용한다.


영화진흥위원회도 한글 자막
·화면해설 제작 및 상영 지원 사업에 한빛체를 활용할 계획이다.


문체부와 저작권위는 글꼴 관련 저작권 분쟁을 방지하고 저작권 나눔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2017년부터 저명인사 손글씨와 활용성 높은 손글씨를 한글 글꼴 파일로 제작해 무료로 배포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저명인사 한글 글꼴 파일로 도산 안창호의 손글씨를 활용한 안창호체를 제작
·배포했다.


문체부는 앞으로도 다양한 무료 글꼴 파일 개발
, 국내외 무료 글꼴 파일 수집 등을 통해 글꼴 파일을 안전하고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정향미 문체부 저작권국장은
한빛체처럼 저작권 걱정 없는 글꼴은 저작권 나눔·공유 문화 확산과 한글 서체의 다양성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공개한 한빛체는 청각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사람들이 쉽게 글을 인지할 수 있도록 제작한 무료 글꼴인 만큼 많은 곳에서 활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